동물자유연대

반려동물

Companion Animals

바람직한 반려동물 문화 조성, 동물학대 사건대응, 피학대 동물 구조 및 보호, 유기동물재입양, 개식용금지, 길고양이와 공존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제도 정비 및 인식 개선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고발]이사 가면서 개 방치해 굶겨 죽인 학대자 고발!
동물자유연대 2018-06-01 오전 9:25:47 1515 43
동물자유연대는 보호자가 이사를 가면서 개를 줄에 묶어둔 채 방치해 굶겨 죽였다는 제보를 받고, 증거물을 확보하여 523일 화성서부경찰서에 고발장을 접수하였습니다.



동물자유연대는 521일 경기도 화성시 매송면에 소재한 주택 마당에 개가 줄에 묶인 채 뼈만 남은 앙상한 몸으로 죽어 있다는 제보를 받고 즉시 현장으로 달려갔습니다. 현장에 도착해보니, 오랫동안 굶주려 죽은 것으로 추정되는 개가 목줄에 묶인 채로 있었고, 치아가 탈락될 정도로 부패정도가 심했습니다. 개 사체의 부패 정도로 볼 때, 죽은 이후에도 오랫동안 방치된 것으로 추정되었습니다. 현장에 출동한 지자체 동물보호 담당관이 개 사체를 보자마자 딱 봐도 아사라고 말할 정도로 죽은 개는 뼈만 남은 채로 비쩍 말라있었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도 아사로 추정된다는 의견을 전했습니다.



개가 사망한 경위를 확인하기 위해 수소문한 끝에 인근 주민으로부터 사연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주민으로부터 들은 이야기는 정말 충격적이었습니다. 피고발인(전 주택 소유주 및 거주자)은 지난 315일경 집을 매매하고 마당에 개 두 마리를 묶어 둔 채 유기하고 이사를 갔습니다. 유기된 두 마리의 개는 집을 매입한 새 입주자가 오지 않아 주택 마당에 오랜 시간 묶인 채 방치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 중 한 마리는 천만다행으로 녹슨 목줄이 풀려 목숨을 부지한 채 동네를 떠도는 유기견이 되었고, 한 마리는 목줄에 묶인 채 굶주려 아사한 것입니다. 개가 살고 있던 주택이 외딴 곳이었고, 논밭으로 둘러싸인 곳이라 인근 주민들도 개가 죽어가는 줄 몰랐던 것으로 확인됩니다.
 
피고발인이 어떠한 이유로 개를 방치해 아사시켰는지는 수사를 통해 밝혀지겠지만, 집안의 모든 가재도구들은 깨끗이 챙겨가면서 살아 있는 생명인 개 두 마리를 움직일 수 없도록 줄에 묶어둔 채로 유기해 한 마리를 아사시킨 것은 분명합니다. 동물보호법 8조 제1항 제3호는 고의로 사료 또는 물을 주지 아니하는 행위로 인하여 동물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으며, 이를 위반 시 동법 46조 제1항은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는 바, 개를 방치해 아사시킨 것은 동물보호법 제 8조 위반죄에 해당합니다.
 
개 두 마리는 줄에 묶인 채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몸으로 세상의 전부였을 가족들이 오기만을 하염없이 기다렸을 겁니다. 하루가 이틀이 되고, 이틀이 사일이 되고, 얼마나 고통스러운 시간이 흘렀을까요. 결국 한 마리는 굶주려 고통스럽게 세상을 떠났습니다.
 
피고발인은 사람의 도움 없이는 개들이 줄을 풀 수도 없고 음식을 먹을 수도 없어, 굶주려 죽을 수 있다는 것을 뻔히 알면서도 개 두 마리를 줄에 묶어 둔 채 이사를 갔습니다. 이사를 가면서 주변에 개 두 마리를 위해 돌봄을 부탁하는 등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았고, 생사조차 확인을 하지 않아 결국 한 마리를 굶겨 죽음에 이르게 했습니다.
 
동물자유연대는 수사기관이 피고발인이 저지른 죄에 상응하는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명명백백히 수사하여 주시기를 촉구하는 바이며, 피고발인이 법에 의거 합당하고 엄중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이름을 불러주고 인사를 전하고 싶지만, 이름을 몰라 이름조차 불러주지 못합니다.
고통스럽게 세상을 떠난 아이의 명복을 빕니다.
 
화성 개 아사 사건의 소식은 수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다시 전해드리겠습니다.



PS: 천만다행으로 줄을 끊고 달아나 살 수 있었던 개는 경계심이 매우 심해서 구조를 하지 못했습니다. 현재 동물자유연대와 지자체가 협조하여 포획틀을 설치해 놓고 구조를 시도하고 있습니다. 검은 개가 꼭 구조될 수 있도록 많은 기도 부탁드립니다



 

   
댓글
  • 공경윤
    2018-06-01 오후 1:27:59 | 삭제
    너무 미안하다...
  • 졸졸이
    2018-06-01 오후 1:53:42 | 삭제
    이런 이런...차라리 목줄이라도 풀어주지... 행한 만큼 그 이상 죄값을 받으리라...
  • 하...
    2018-06-01 오후 2:40:34 | 삭제
    데려가는건 바라지도 않고 그냥줄이라도 풀어주고 이사를 가던지 하지 왜 쓸데없이 줄은 묶어둬서 고통받으며 죽게나뒀을까요... 요즘같이 음식 넘쳐나는 세상에 아사라니.... 정말 맘이아픕니다. 그시간에 본인들은 이사간집에서 잘먹고 잘자고 희희낙락했을거 생각하니 정말 분노가 치밀어 오릅니다... 남은 개가 꼭 구조되고, 수사결과가 나오면 꼭 알려주세요.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 민수홍
    2018-06-05 오후 5:10:30 | 삭제
    대체 왜 그렇게 해놓고 간 걸까요? 어떻게 그럴 수 있을까요?
    ...
    이사 온 이웃 중 누군가일 수도 있다고 생각하니, 불쾌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