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자유연대

센터에세이

이 세상에서 제일 예쁜 고양이. 뮤를 떠나보내며...
반려동물복지센터 2018-06-18 오후 6:10:50 318 13



따뜻한 햇볕이 내리쬐던 지난 6월 14일 목요일 오후... 
 
세상에서 제일 예쁜 고양이 뮤가 저희 곁을 떠났습니다.

 
작년 9월, 부산지부에서 21마리의 고양이가 남양주 반려동물복지센터로 입소하였습니다. 
 
그중 한 마리인 뮤는 목소리도 특이하고 고양이 특유의 애교도 많은 아이였습니다.

 
처음 봤을 땐 페르시안 고양이의 시크한 매력에 눈을 뗄 수 없게 만들더니 알고 보니 먹성 좋고 사람 좋아하는 우리 뮤...


그런 뮤가 한 달 전 고양이에게는 치명적인 복막염이란 진단을 받았습니다.  

 
먹성 좋은 우리 뮤... 더 맛있는 간식 많이 챙겨주지 못해 미안하고...
 
사람 좋아하는 우리 뮤... 많이 놀아주지 못해 미안하고...
 
많이 안아주지 못해 미안하고...
 
이렇게 아무 손도 쓸 수 없이 떠나보내게 되어 너무 미안합니다.

 
부디 다음생에는 꼭 사람으로 태어나서

아프지 말고 고생하지 말고 외롭지 말고

행복하게 오래오래 건강하게 살아주길 기도합니다.

 
그리고 우리 뮤... 꼭 다시 만나자...

 
사랑해 뮤야..

 
아무것도 못 해줘서 정말정말 미안해...



댓글달기
이름 비밀번호
댓글
  • 윤정미
    2018-06-19 오후 1:12:23 | 삭제
    뮤... 볼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을 거란 생각은 했지만.. 떠났구나.. 혼자 있기 싫은 듯 복도에서 가까운 철문 앞 바닥에 바짝 붙어 앉아 있던 애처로운 모습도, '우리 뮤~ 너무 많이 아프지 말라'는 말 듣고 나오지 않는 목소리로라도 눈 맞추고 대답해줬던 그 사랑스런 모습도... 애교 많았던 모습부터 떠나기 전 마지막 모습까지 전부 다 잊지 않을게.. 떠나보내는 건 너무 마음 아프지만, 뮤가 머무를 또 다른 세상에선 꼭 아프지말고, 행복하길 바랄게... 너를 만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어~ 고마워~ 뮤...
  • 깽이마리
    2018-06-19 오후 5:03:31 | 삭제
    ㅠ.ㅠ 뮤를 올해도 만나고 왔었는데... 사랑스럽고 시크한 뮤...
    무지개 너머에서 행복하기를 빌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