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법령
  • 보고서/출판물
  • 성명서/보도자료
  • 매거진
  • 동영상
  • 카툰
성명서/보도자료
HOME > 자료실 > 성명서/보도자료
제목 [성명서] 길고양이 600마리 살해범의 2심 판결, 집행유예 결정에 분노한다.
작성자 동물자유연대 작성일 2016-08-10 오후 6:12:43 조회수 3695 추천수 174
 
길고양이 600마리 살해범의 2심 판결, 집행유예 결정에 분노한다.
 
 
2016810일 창원지방법원 제3형사부(정재수 재판장)는 길고양이를 산 채로 뜨거운 물에 넣어 죽인 후 유통시킨 업자 정모씨에게 동물보호법 위반 및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징역 10, 집행유예 2, 80시간의 사회봉사명령을 선고한 1심 판결과 동일한 형을 선고했다. 동물자유연대는 살아있는 고양이 600마리를 죽인 끔찍한 동물학대를 용인한 재판부의 판결에 분노한다.
 
사건 발생 후 동물자유연대는 법정 최고형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온라인 탄원서 22천여부를 검찰과 재판부에 제출하였으며, 여러 방송과 신문사에서도 일명 '나비탕 사건'을 크게 보도하였고, 길고양이에 대한 생명경시와 보신문화로 포장된 잔혹한 동물학대에 비판을 가했다.
 
2016461심 판결 후 검찰은 피고인의 행위가 동물보호법의 원래 목적에 위배되는 행위이며, 위반한 기간이 매우 길고, 길고양이를 잡아 식품으로 판매하여 죄질이 나쁘며 학대한 고양이의 수가 많다는 것에 비해 형량이 가벼운 점을 들어 항소하였다. 그러나 2심 재판부는 피고인이 어려운 경제형편으로 인해 이 일을 했고, 약용으로 필요로 하는 곳에 판매하였으며, 동일한 행위로 처벌받은 적이 없고, 생명을 경시하는 의미로 학대한 것이 아니라는 이유로 동일한 형량을 선고했다.
 
재판부의 이번 판결로 인해 우리 사회에서는 아무리 많은 동물을 잔인하게 도살해도 생업을 위한 것이라면 용인될 수 있다는 오점을 남겼다. 동물자유연대는 재판부의 판결에 분노하며, 사법부에 강력하게 요구하는 바이다. 동물학대라는 범죄에 대한 처벌은 우리 사회가 생명을 존중하고 약자를 보호하는 사회로 가는 방향에서 매우 중요하다. 과연 약자에 대한 올바른 보호의 역할을 하고 있는지 사법부의 동물학대에 대한 바른 가치 정립을 촉구한다.
 
동물자유연대는 길고양이의 약용판매가 생업으로 합리화되어 학대를 처벌하지 못한 현실에 분노하며,  정부와 국회는 길고양이를 포획하여 식용으로 유통, 판매, 도살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법 제정에 적극 임할 것을 촉구한다.
 
2016810
동물자유연대
 

번호 제목 이름 작성일 조회
331
[성명] 스타벅스는 산란계에 끔찍한 고통 주는 배터리케이지 사육방식을 중단하라!
동물자유연대
2018.04.22 351
330
[성명] 잔혹범죄마저 눈 감는 검찰의 동물학대 수사 태도를 규탄한다
동물자유연대
2018.03.27 2579
329
[논평] 2017년 개정 동물보호법의 시행을 환영한다
동물자유연대
2018.03.22 1267
328
[논평]동물을 사육의 대상으로 봄으로서 근본적인 개선 과제를 남긴 동물보호법 개정
동물자유연대
2018.03.03 389
327
[논평] 동물보호의 국가 책임을 명시한 대통령 개헌안 환영
동물자유연대
2018.03.21 2429
326
[논평] 동물은 사육의 대상? 근본적인 개선 과제를 남긴 동물보호법 개정
동물자유연대
2018.03.03 2636
325
[보도자료]법조인 88명, 체고 40cm 이상 관리대상견 지정 철회 요구!
동물자유연대
2018.02.01 1046
324
[보도자료] 모란 재래개시장 철거 지연에 동물단체들, 항의집회
동물자유연대
2017.12.30 1131
323
[보도자료] '전기도살 무죄 선고’는 오직 동물학대자에만 이익인 판결
동물자유연대
2017.12.26 1279
322
[보도자료] 동물자유연대, 개농장 항생제 남용실태 고발
동물자유연대
2017.08.28 1748
321
[기자회견문] 개 전기도살 무죄판결 파기, 동물학대자 처벌 촉구 기자회견
동물자유연대
2017.08.21 1667
320
'동물보호 업무 부처 이관'에 대한 동물자유연대와 카라의 의견
동물자유연대
2017.08.21 1747
319
[보도자료] 잔인한 개 전기도살 무죄판결은 파기되어야 한다!
동물자유연대
2017.08.21 1234
318
[보도자료] 동물보호단체들, 서초동 법조타운서 ‘고통 없는 복날 캠페인’
동물자유연대
2017.08.10 1173
317
[논평] 동물복지팀의 축산영역 편입 철회와 동물복지과 승격을 촉구한다.
동물자유연대
2017.08.01 1986
316
[논평]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5개년 계획의 수정과 동물보호 전담부서 지자체 확대를 촉구한다!
동물자유연대
2017.07.20 1464
315
[논평] 제19대 문재인 대통령 취임을 환영하며..사람과 동물이 함께 사는 건강한 생명국가 건설을 바란다
동물자유연대
2017.05.10 1841
314
[보도자료] 참사랑 동물복지농장 조류독감(AI) 음성판정... ‘예방적’ 살처분 강행 의미 없어
동물자유연대
2017.03.29 1056
313
[공동 보도자료] 민관공동조사로 고래류 사육시설 부실 관리실태 드러나
동물자유연대
2017.03.29 974
312
[보도자료] 홧김에 자신이 기르던 개 5마리 죽인 남성 입건
동물자유연대
2017.03.28 1766
311
[보도자료]익산 참사랑 동물복지농장 ‘예방적 살처분’에 대한 집행정지 결정 촉구 기자회견
동물자유연대
2017.03.23 961
310
[공동성명] 동물복지농장 ‘예방적’ 살처분을 중단하라!
동물자유연대
2017.03.17 1221
309
[공동성명] 청와대 진돗개들, 반려동물로 살아야 한다!
동물자유연대
2017.03.17 1848
308
[공동 논평] 20대 국회 첫 동물보호법 개정을 환영한다.
동물자유연대
2017.03.06 996
307
[공동 기자회견문] 황교안 총리는 방역실패 책임지고 지금 당장 지속가능한 동물복지 축산을 위한 근본적 개혁에..
동물자유연대
2017.02.22 1014
306
[보도자료]10일간 돌고래 사육시설 8곳 민·관 합동조사 진행
동물자유연대
2017.02.22 953
305
[공동 논평] 성남 모란시장의 개 전시 및 도살 중단 환영... 개고기 판매금지라는 과제는 남아
동물자유연대
2016.12.13 1343
304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동물보호법 방기를 규탄한다!
동물자유연대
2016.12.07 1049
303
동물보호단체 공동 시국선언
동물자유연대
2016.11.11 1523
302
[기자회견문] 이마트 몰리스펫샵은 강아지판매를 중단하라!
동물자유연대
2016.09.28 1982
이전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