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법령
  • 보고서/출판물
  • 성명서/보도자료
  • 매거진
  • 동영상
  • 카툰
성명서/보도자료
HOME > 자료실 > 성명서/보도자료
제목 동물보호단체 공동 시국선언
작성자 동물자유연대 작성일 2016-11-11 오후 7:40:22 조회수 1050 추천수 34

동물보호에 대한 시민의식의 확산으로 인간과 동물의 상생의식이 높아지고 있어 민주적 절차에 의한 가치 구현이 더욱 필요한 이때에,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산산이 부서진 것에  통탄을 하며 동물보호단체들은 시국선언에 나섬을 선포한다. 

현재 우리나라는 최순실과 그 세력에 점령되어 이미 민주주의 시스템이 작동하는 국가라고 볼 수가 없다. 자신의 직분을 잊은 채 국정을 저들에게 송두리째 내맡긴 대통령은, 마치 그것이 본연의 직무라도 되는 것처럼 저들의 전횡을 도왔다. 그리고 정작 있어야 할 곳에 대통령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이에 동물보호단체들은 작금의 사태에 대해 통탄을 금치 못하며 동물단체로서는 처음으로 시국선언을 하기에 이르렀다. 그리고 강력하게 주장하는 바이다. 자격도, 능력도 없고 제대로 된 사과조차 없는 박근혜 대통령은 국정을 바로 세우기 위해서라도 최순실 사태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퇴진하라. 아무 자격 없는 개인과 그 세력이 한 나라의 국정을 제멋대로 농단할 수 있었던 것은 본분을 망각하고 민주주의 시스템을 스스로 외면해 왔던 박근혜 대통령 자신의 책임이기 때문이다. 

인류는 과학과 산업의 발전이 최고치에 다가설수록 동물의 희생을 당연한 것으로 여겨왔다. 이렇듯 동물에 대한 권리와 자비심이 실종되는 사이 인간은 전염성 질병과 환경파괴 등의 폐해에 직면하게 되었다. 편익을 얻은 만큼 지불해야 할 대가도 따른 것이다. 끝 간 데 없이 동물을 이용하며 발생하는 재앙과 생명 감수성의 실종으로 인한 폐단은 사회적 논의를 통해 해결점을 모색해야 한다. 이는 민주주의가 제대로 작동하는 사회에서만 가능하다.

동물보호단체들은 생명존중의 사회로 나아가기 위하여 부단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하지만 최순실과 그 세력이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며 모든 국정에 영향력을 행사하여 사적 이익만을 도모하는 동안 국가가 챙겨야 했던 이 땅의 숱한 생명들은 그 어떤 보살핌도 받지 못한 채 철저히 유린되고 있었다. 국가가 해결해야 할 문제가 산적한 가운데 국정농단의 장본인으로 전락한 박근혜 대통령과 대한민국의 처지가 개탄스럽다.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설사 국가가 추진해 오던 정책이 있다한들 그 어떤 것을 온전히 신뢰하며 실행을 맡길 수 있단 말인가. 

시민들은 지금 참담한 심경에 휩싸여 일상을 제대로 영위하지 못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이제는 중고생들까지 광장으로 나와 “박근혜 하야!”를 외치고 있는 실정이다. 동물보호단체들도 시민사회 일원으로서 시스템이 마비된 채 특정 세력에게 농락당한 대한민국의 현실에 대해 비통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겠다. 지금 이 시간에도 그 어떤 제도적 보호장치 없이 오직 스스로 생존을 지킬 수밖에 없는 이 땅의 생명들이 마주한 현실이 더욱 비정하게 느껴진다.

박근혜 대통령은 민주주의를 짓밟음으로써 대한민국의 모든 국민과 살아있는 모든 생명의 공존을 위한 노력을 철저히 짓밟았다. 

우리는 요구한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 모든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퇴진하라. 

2016. 11. 11.

나비야사랑해, 동물권단체 케어, 동물보호단체 행강, 동물보호법 개정을 위한 동물유관단체 대표자 협의회, 동물보호시민단체 카라, 동물을 위한 행동, 동물의벗 수애모, 동물자유연대, 미디어125,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 팅커벨프로젝트

번호 제목 이름 작성일 조회
322
[보도자료] 동물자유연대, 개농장 항생제 남용실태 고발
동물자유연대
2017.08.28 228
321
[기자회견문] 개 전기도살 무죄판결 파기, 동물학대자 처벌 촉구 기자회견
동물자유연대
2017.08.21 272
320
'동물보호 업무 부처 이관'에 대한 동물자유연대와 카라의 의견
동물자유연대
2017.08.21 277
319
[보도자료] 잔인한 개 전기도살 무죄판결은 파기되어야 한다!
동물자유연대
2017.08.21 177
318
[보도자료] 동물보호단체들, 서초동 법조타운서 ‘고통 없는 복날 캠페인’
동물자유연대
2017.08.10 261
317
[논평] 동물복지팀의 축산영역 편입 철회와 동물복지과 승격을 촉구한다.
동물자유연대
2017.08.01 1130
316
[논평]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5개년 계획의 수정과 동물보호 전담부서 지자체 확대를 촉구한다!
동물자유연대
2017.07.20 1051
315
[논평] 제19대 문재인 대통령 취임을 환영하며..사람과 동물이 함께 사는 건강한 생명국가 건설을 바란다
동물자유연대
2017.05.10 1422
314
[보도자료] 참사랑 동물복지농장 조류독감(AI) 음성판정... ‘예방적’ 살처분 강행 의미 없어
동물자유연대
2017.03.29 660
313
[공동 보도자료] 민관공동조사로 고래류 사육시설 부실 관리실태 드러나
동물자유연대
2017.03.29 596
312
[보도자료] 홧김에 자신이 기르던 개 5마리 죽인 남성 입건
동물자유연대
2017.03.28 1265
311
[보도자료]익산 참사랑 동물복지농장 ‘예방적 살처분’에 대한 집행정지 결정 촉구 기자회견
동물자유연대
2017.03.23 561
310
[공동성명] 동물복지농장 ‘예방적’ 살처분을 중단하라!
동물자유연대
2017.03.17 794
309
[공동성명] 청와대 진돗개들, 반려동물로 살아야 한다!
동물자유연대
2017.03.17 1494
308
[공동 논평] 20대 국회 첫 동물보호법 개정을 환영한다.
동물자유연대
2017.03.06 572
307
[공동 기자회견문] 황교안 총리는 방역실패 책임지고 지금 당장 지속가능한 동물복지 축산을 위한 근본적 개혁에..
동물자유연대
2017.02.22 600
306
[보도자료]10일간 돌고래 사육시설 8곳 민·관 합동조사 진행
동물자유연대
2017.02.22 434
305
[공동 논평] 성남 모란시장의 개 전시 및 도살 중단 환영... 개고기 판매금지라는 과제는 남아
동물자유연대
2016.12.13 886
304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동물보호법 방기를 규탄한다!
동물자유연대
2016.12.07 547
동물보호단체 공동 시국선언
동물자유연대
2016.11.11 1050
302
[기자회견문] 이마트 몰리스펫샵은 강아지판매를 중단하라!
동물자유연대
2016.09.28 1441
301
[성명서] 길고양이 600마리 살해범의 2심 판결, 집행유예 결정에 분노한다.
동물자유연대
2016.08.10 3243
300
[제돌이 귀향 3주년 성명서] 전시장에 남아 있는 남방큰돌고래 대포·금등·비봉이를 방류하라
동물자유연대
2016.07.18 1207
299
[성명서]정부의 반려동물분양산업 및 할랄도축장건설 투자활성화 대책을 즉각 폐기하라.
동물자유연대
2016.07.07 5084
298
[보도자료] 필리핀 정부, 마닐라오션파크-거제씨월드간 벨루가(흰고래) 국제 거래를 금지시키다.
동물자유연대
2016.07.05 1074
297
[기자회견문] 하림 팜스코는 불법 강아지공장 양산하는 애견경매장을 폐쇄하라
동물자유연대
2016.06.29 1328
296
[기자회견문] 코엑스 아쿠아리움은 다람쥐원숭이 전시를 즉시 중단하라
동물자유연대
2016.06.27 1353
295
[기자회견문] 몰리스 펫샵은 강아지 공급처에 대한 자료를 공개하고 향후 동물판매를 중단하라
동물자유연대
2016.06.09 2581
294
[공동기자회견문] 농림축산식품부는 강아지 공장 문제를 당장 해결하라
동물자유연대
2016.05.19 2549
293
[공동 보도자료] 롯데월드 아쿠아리움 고래류 추가반입 없다 합의
동물자유연대
2016.04.18 1115
이전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