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법령
  • 보고서/출판물
  • 성명서/보도자료
  • 매거진
  • 동영상
  • 카툰
성명서/보도자료
HOME > 자료실 > 성명서/보도자료
제목 [보도자료] 참사랑 동물복지농장 조류독감(AI) 음성판정... ‘예방적’ 살처분 강행 의미 없어
작성자 동물자유연대 작성일 2017-03-29 오후 5:42:25 조회수 1258 추천수 166
첨부파일 [보도자료]참사랑동물복지농장_조류독감_음성판정.hwp
[보도자료] 참사랑 동물복지농장 조류독감(AI) 음성판정... ‘예방적살처분 강행 의미 없어
 
 
예방적살처분을 거부하며 살처분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참사랑 동물복지농장(농장주: 유항우)은 잠복기를 넘긴 지난 328, 조류독감(AI)의 권위자인 충남대학교 수의과학대학 서상희 교수 연구실에 조류독감 바이러스 검사를 의뢰한 결과, 기도 SWAB 20, 분변 2개 시료에 대한 M, H5 테스트에서 전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참사랑 동물복지농장의 5천수 닭들이 현재 조류독감(AI)에 걸리지 않았다는 증명인 셈이다.
 
농장주와 동물, 환경단체들은 조류독감(AI) 바이러스 잠복기 21일이 지났을 무렵, 전라북도 동물시험소 북부지소에 참사랑 동물복지농장에 대해 바이러스 검사를 해줄 것을 수차례 요청했다. 하지만 시험소는 검사가 살처분 명령 취소의 근거가 될 수 있다며 농가의 적법한 신청을 거부했다. 이는 정부 공인 검사기관이 다른 기관의 압력에 의해 고유의 업무를 방기한 것이다.
 
지난 228일 전라북도 동물위생시험소의 해당 농장에 대한 조류독감(AI) 바이러스 결과도 음성이었고, 328일 검사 결과도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 참사랑 동물복지농장은 조류독감(AI)에 감염된 바 없고, 주변농가 닭들은 이미 모두 살처분 된 상황이기에 참사랑 농장이 다른 농가를 감염시키는 것은 불가능하다. 따라서 살처분으로 기대되는 효과가 전무하며 혈세만 낭비할 뿐 살처분이 강행되어야 할 이유도, 명분도 없다.
 
이와 관련 농장동물 살처분 방지 공동대책위원회는 살처분 명령권자인 익산시가 살처분 대집행을 하기 전에 먼저 참사랑 농장의 조류독감(AI) 바이러스 검사와 방역대 내 발생 농장 및 예방적 살처분 농장에 대한 바이러스 검사부터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검사 결과 바이러스가 확인되지 않을 경우 현재 조류독감(AI) 관리·보호지역을 예찰 지역으로 전환하고, 이동제한 해제 등 사후조치에 돌입하여 인근 사육농가들의 피해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조치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현재 상황에서 차단 방역으로서 아무런 의미가 없는 살처분 명령을 강행한다면 익산시는 국민적인 비난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번호 제목 이름 작성일 조회
339
[입장문] 한국맥도날드, ‘유감’ 대신 ‘케이지 프리’ 선언하면 될 일 새글
동물자유연대
2018.07.20 40
338
[보도자료] 한국맥도날드, 잔인한 케이지 달걀 사용 중단해야 새글
동물자유연대
2018.07.20 46
337
[보도자료]프로 골퍼 박인비의 유기동물들을 위한 선행 릴레이 새글
동물자유연대
2018.07.20 50
336
[기자회견문]국회 농해수위의 환골탈태를 강력히 촉구한다!
동물자유연대
2018.07.19 53
335
[보도자료]기본도 못 지키는 몰리스펫샵, 동물판매 중단해야
동물자유연대
2018.07.16 173
334
[공동성명] 청와대는 이개호 의원 농림부 장관 임명 계획 즉각 철회하라!
동물자유연대
2018.06.29 2406
333
[논평] 농림축산식품부 동물복지정책팀의 ‘과(課)’단위 신설 환영과 향후 과제
동물자유연대
2018.06.07 3061
332
[공동성명서] 개를 가축에서 제외시키는 「축산법 일부개정법률안」 발의를 환영하며
동물자유연대
2018.06.01 779
331
[성명] 스타벅스는 산란계에 끔찍한 고통 주는 배터리케이지 사육방식을 중단하라!
동물자유연대
2018.04.22 1548
330
[성명] 잔혹범죄마저 눈 감는 검찰의 동물학대 수사 태도를 규탄한다
동물자유연대
2018.03.27 3401
329
[논평] 2017년 개정 동물보호법의 시행을 환영한다
동물자유연대
2018.03.22 2100
328
[논평]동물을 사육의 대상으로 봄으로서 근본적인 개선 과제를 남긴 동물보호법 개정
동물자유연대
2018.03.03 824
327
[논평] 동물보호의 국가 책임을 명시한 대통령 개헌안 환영
동물자유연대
2018.03.21 3112
326
[논평] 동물은 사육의 대상? 근본적인 개선 과제를 남긴 동물보호법 개정
동물자유연대
2018.03.03 3103
325
[보도자료]법조인 88명, 체고 40cm 이상 관리대상견 지정 철회 요구!
동물자유연대
2018.02.01 1415
324
[보도자료] 모란 재래개시장 철거 지연에 동물단체들, 항의집회
동물자유연대
2017.12.30 1419
323
[보도자료] '전기도살 무죄 선고’는 오직 동물학대자에만 이익인 판결
동물자유연대
2017.12.26 1581
322
[보도자료] 동물자유연대, 개농장 항생제 남용실태 고발
동물자유연대
2017.08.28 2137
321
[기자회견문] 개 전기도살 무죄판결 파기, 동물학대자 처벌 촉구 기자회견
동물자유연대
2017.08.21 1981
320
'동물보호 업무 부처 이관'에 대한 동물자유연대와 카라의 의견
동물자유연대
2017.08.21 2081
319
[보도자료] 잔인한 개 전기도살 무죄판결은 파기되어야 한다!
동물자유연대
2017.08.21 1522
318
[보도자료] 동물보호단체들, 서초동 법조타운서 ‘고통 없는 복날 캠페인’
동물자유연대
2017.08.10 1453
317
[논평] 동물복지팀의 축산영역 편입 철회와 동물복지과 승격을 촉구한다.
동물자유연대
2017.08.01 2262
316
[논평]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5개년 계획의 수정과 동물보호 전담부서 지자체 확대를 촉구한다!
동물자유연대
2017.07.20 1678
315
[논평] 제19대 문재인 대통령 취임을 환영하며..사람과 동물이 함께 사는 건강한 생명국가 건설을 바란다
동물자유연대
2017.05.10 2055
[보도자료] 참사랑 동물복지농장 조류독감(AI) 음성판정... ‘예방적’ 살처분 강행 의미 없어
동물자유연대
2017.03.29 1258
313
[공동 보도자료] 민관공동조사로 고래류 사육시설 부실 관리실태 드러나
동물자유연대
2017.03.29 1168
312
[보도자료] 홧김에 자신이 기르던 개 5마리 죽인 남성 입건
동물자유연대
2017.03.28 1980
311
[보도자료]익산 참사랑 동물복지농장 ‘예방적 살처분’에 대한 집행정지 결정 촉구 기자회견
동물자유연대
2017.03.23 1144
310
[공동성명] 동물복지농장 ‘예방적’ 살처분을 중단하라!
동물자유연대
2017.03.17 1441
이전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