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게시판
  • 공지사항
  • 뉴스레터
  • 학대제보
  • 유기동물 발견시
  • 정회원방
  • 부산지부
  • 활동소식
활동소식
HOME > 참여게시판 > 활동소식
제목 [구조]인천서구 와 청주시 학대현장에서 구조된 아이들 소식 입니다
작성자 반려동물복지센터 작성일 2017-04-12 오후 5:42:23 조회수 2369 추천수 73
지난 3월 인천서구에서 자신이 키우던 개들을 화풀이 대상으로 잔인하게 살육했던 현장에서 다행히 살아남아 병원에서 치료 중이던 백구 2마리(찬이.란이)와 오브차카 종인 칸이 그리고 청주에서 견주의 지속적인 학대상황에서 구조되었던 푸들 2 아이들(승지·미지) 소식입니다.
 
현재 찬이. 란이는 지자체 협력 병원에서 응급수술 후 센터로 입소하였습니다. 하지만 상처 부위의 염증 증세와 입소 직후 설사증세를 동반하여 검사결과 코로나 장염에 감염되어 현재 치료 중에 있습니다. 열악한 환경에서 방치되다시피 생활해오던 아이들이 제대로 된 접종한 번 받지 못해 면역력이 없는 상태에서 극심한 스트레스까지 겪었으니 무리가 아닐지도 모릅니다. 다행히 집중치료 덕에 서서히 안정을 찾아가고 있으나 아직 완치 판정까지 시간이 더 필요할 것 같습니다. 외상없이 구조된 오브차카 종인 칸은 아직 사람에 대한 트라우마가 남았는지 외부인에 대한 공격적인 성향을 보이지만 조금씩 나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심장사상충에 감염되어 곧 치료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청주 학대현장에서 구조된 승지.미지는 더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미지는 넓은 화상 부위를 제때 치료를 받지못해 염증수치가 높아 계속해서 약물과 화상 치료를 병행하고 있으나 다른 검사를 하지 못할 정도로 몸 상태의 회복이 더디고. 3개월밖에 안 된 승지는 파보 판정으로 하루하루를 힘들게 버티고 있습니다. 치료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나 현재로써는 아무 장담도 하지 못하는 상태이지만 꿋꿋이 버텨내고 있으니 반드시 이겨내리라 믿습니다.
 
 
아무 이유 없이 그저 사람의 화풀이 대상이 되어 영문도 모른 채 고통스럽고 피투성이가 되었지만 그래도 좋다고 사람 품을 파고드는 아이들 보기가 미안합니다. 가장 아프다는 화상 치료를 받을때마저 아무 소리도 내지 못하고 참는 아이들을 보면서 활동가들의 마음은 무너져내립니다.
 
최근 우리 사회에 비상식적이고 잔혹한 동물 학대 사건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동물보호법이 강화되었지만 동물 학대 사건에 대해서는 실형이 아닌 단순 벌금 처벌로만 그치는 현실은 동물 학대가 빈번히 자행되는 원인이기도 합니다.
 
대한민국의 동물보호법은 동물을 때렸다는 것만으로는 처벌할 수 없습니다.
동물이 사람에게 폭력을 당해도 죽지 않거나 상해의 흔적이 없다면 처벌하지 못합니다.
몇 발자국 움직일 수 없는 짧은 목줄에 묶여도, 집이 없어 뜨거운 햇빛과 차가운 눈비를 피할 수 없어도,
하루에 한 끼를 먹는 것도 힘든 열악한 환경에 방치해도 동물들이 죽지 않는다면 처벌하지 못합니다.
학대범이 처벌을 받는다 해도, 학대받은 동물은 학대범의 소유인 '사유재산'으로 남습니다.
그러니 우리가 합법적으로 동물을 구출할 수도 없습니다.
 
이러한 법의 한계 속에서 이제는 동물 학대가 비단 동물만의 문제가 아니며, 사회적 폭력이라는 측면에서 재고 되어야 합니다. 동물을 고통에 빠뜨리고 심지어 그들의 고통을 즐기는 행위는 결코 용납될 수 없습니다.
 
물자유연대는 가장 열악한 구조 환경, 잔인한 학대 현장 등을 외면하지 않고 구조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대한민국에서 동물보호단체가 해야 하는 가장 중요한 역할은 모든 동물을 구조하는 것이 아닌, 동물들에 대한 부당하고 불합리한 문제들을 사회에 알리고, 정부에 법과 제도의 개선을 요구하여 우리 사회의 인식과 태도를 변화시키는 것임을 이해하고 함께 응원해주세요.
 
동물이기 때문에 아무 이유 없이 사람들에게 학대를 받고 있을 우리 사회의 또 다른 다른 찬이, 란이, 승지, 미지를 위해 동물자유연대는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민수홍
응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17-04-12 오후 11:04:47
김경은
항상 힘써주셔서 감사합니다.~항상 응원합니다.~
2017-04-13 오전 9:07:56
깽이마리
ㅠ.ㅠ 정말 안타깝네요. 특히 푸들 아이들은 짠합니다. 찬이란이는 잘 견디고 이겨내줄 것 같은데... 두 푸들 아이들은 장담을 할 수가 없는 상태인듯 하여서... 제발 잘 견뎌내고 남양주 센터에서 장난치는 모습을 보고 싶네요.
2017-04-13 오후 12:12:55
이경숙
아가들이 넘 가엾네요 ㅠㅠ
아가들이 얼른 회복되길 빕니다
나쁜 사람들!!!
2017-04-13 오후 7:20:45
서명순
응원합니다.. 우리 아이들 힘내서 잘 이겨내기를...
2017-04-21 오후 6:48:11
이승숙
그저 미안하고 가슴이 짠~할뿐입니다.
2017-04-26 오후 1:57:32
화동운수
승지,미지는 잘 이겨내고 있나요? 맘이아픕니다 ㅠㅠ
2017-04-27 오후 2:51:16
번호 제목 이름 작성일 조회
<613 동물을 부탁해> 지방선거 정책제안 설문조사에 함께해주세요!
동물자유연대
2018.04.18 850
동물자유연대 회원님들과 구조 및 제보자들께 알립니다. (3)
동물자유연대
2013.03.17 14364
8583
대구 미용실 반려견 학대 사건_ 예삐가 떠난 자리.. 새글
동물자유연대
2018.04.26 102
8582
[구조]공장도로 옆에 묶여 방치되던 발발이 새글
반려동물복지센터
2018.04.25 131
8581
2018 '입양동물의 날'에 초대합니다!
동물자유연대
2018.04.24 373
8580
[구조] 철심박힌 고양이 '부엉이' 치료후기
동물자유연대
2018.04.16 634
8579
수입여성의류 편집샵 [그녀희제]가 동물자유연대를 후원합니다!
동물자유연대
2018.04.10 364
8578
[반려동물] 2018 유기동물방지 캠페인 '다시 돌아올거라 했잖아'
동물자유연대
2018.04.04 447
8577
[애도문] 동물구조활동 중 순직한 소방관들의 명복을 빕니다 (1)
동물자유연대
2018.03.30 826
8576
3월 22일부터 시행되는 개정 동물보호법 주요 내용에 대해 알아봅니다
동물자유연대
2018.03.30 825
8575
제1회 워크포펫 2018
동물자유연대
2018.03.27 462
8574
그룹 'EXO' 멤버 시우민의 팬클럽 만두넷에서 후원금이 전달되었습니다:) (1)
동물자유연대
2018.03.26 472
8573
그룹 'EXO' 멤버 시우민의 팬클럽 시우민팰리스에서 후원금이 전달되었습니다:) (1)
동물자유연대
2018.03.26 533
8572
[입양행사 후기] 3월24일, 입양행사에 보내주신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반려동물복지센터
2018.03.26 1004
8571
[독후감소개9,10]'동물들의 인간심판'
교육본부
2018.03.23 238
8570
[구조]부산 금곡동 옥상에 방치된 9마리를 구조했습니다. (1)
동물자유연대
2018.03.20 1634
8569
[독후감소개8]'유기견 영남이'
교육본부
2018.03.16 462
8568
강아지 '뿌꾸'를 학대했던 가해자,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집행유예 2년 선고
동물자유연대
2018.03.14 1150
8567
동물사랑 동물보호 (이벤트 제2탄): 강풍 송 따라잡기!- 4월 30일까지 연장
교육본부
2018.03.12 648
8566
[독후감소개7] '우리를 잊지 마세요'
교육본부
2018.03.09 396
8565
[입양행사] 3월24일(토), 올 봄엔 영리한 푸들 친구들과 인연을 맺어 보세요!
반려동물복지센터
2018.03.08 3958
8564
[독후감소개6] '10대와 통하는 동물권리 이야기': 권리를 짓 밟는다는 것
교육본부
2018.03.02 421
8563
[기자간담회후기] 서울시교육청 동물복지교육 자문활동이 결실을 맺었습니다!
교육본부
2018.02.27 502
8562
[천안 펫숍 79마리 사체사건] SNS에 유포되는 왜곡 내용, 동물자유연대가 바로 잡습니다.
동물자유연대
2018.02.23 1028
8561
[독후감소개5] '동물들의 인간 심판'
교육본부
2018.02.23 385
8560
[입양공고] 개띠해에 태어난 꼬물이들이 입양을 기다립니다!(부산 기장 구조)
동물자유연대
2018.02.23 3222
8559
[독후감소개4] '돼지 이야기'
교육본부
2018.02.14 401
8558
[독후감소개3] '유기견 영남이'
교육본부
2018.02.14 509
8557
뮤지컬 '캣츠' 팀에서 자선모금콘서트 기부금과 사료를 보내주셨습니다!
동물자유연대
2018.02.13 563
8556
EBS '미래의 식량, 새로운 먹거리의 탄생' 을 소개합니다.
교육본부
2018.01.23 364
이전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