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게시판
  • 공지사항
  • 뉴스레터
  • 학대제보
  • 유기동물 발견시
  • 정회원방
  • 부산지부
  • 활동소식
활동소식
HOME > 참여게시판 > 활동소식
제목 경기도 반려견 안전관리대책 보도 자료에 대한 우리의 입장
작성자 동물자유연대 작성일 2017-11-07 오후 4:22:20 조회수 3041 추천수 73
경기도 반려견 안전관리대책 보도 자료에 대한 우리의 입장

11월 5일 경기도가 배포한 보도 자료는 ‘15kg 이상의 개와 외출 시엔 입마개 의무화와 개 리드줄은 2m로 제한하는 조례를 추진한다’ 는 내용이 포함돼 있어 많은 반려동물 가족들이 분노하고 있습니다. 더욱이 이러한 계획을 발표하기 전에 동물자유연대, 동물권단체 케어, 고유거 등 동물보호단체들과 협의를 진행했다고 밝혀 마치 동물보호단체가 위 내용을 합의한 것으로 오인되고 있는 점 매우 유감입니다. 동물보호단체들은 위 두 가지 내용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명하고 분명한 반대 입장을 보인 바 있습니다.

지난 10월 31일 경기도는 북부청에서 개물림 사고들과 관련하여 동물단체들을 불러 대책회의 차원의 자문을 구했습니다. 15kg 이상 입마개와 2m 리드줄이 회의에서 의견으로 나온 바는 있으나 동물단체들은 이견을 제시했고, 그에 따라 획일적으로 적용하는 것이 아닌 특정 견종을 지정하는 방안을 논의하며, 안전대책이 규제 관점의 대책이 아닌, 보다 근본적인 문제로 사안을 접근할 것을 주문하였습니다. 개의 몸을 억제하는 것과 같은 땜질식 처방만으로는 실효성이 없고 자칫 사회적인 갈등이 심화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으므로,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를 만들기 위해서는 근본적인 원인을 분석하고 반려인과 비반려인, 그리고 반려동물들 모두를 위한 통합적인 제도 개선이 먼저 선행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였습니다.

우선, 개물림 사고의 근본적 원인은 너무 많이 번식하고 생명에 대한 책임감이 준비되지 않은  아무나 개를 기르는 것에 있음을 강조하며 현재와 같은 강아지 공장에서 번식하여 유통되는, 쉽게 사고파는 구조적 문제를 짚었습니다. 모견과 자견들 사이에서 받을 수 있는 사회화 과정을 거치지 않은 강아지들이 유통되고, 좁은 데 가둬 기르거나 묶어만 놓고 기르는 올바르지 않은 사육방식 자체를 법적으로 규제해야 한다는 점을 이야기하였습니다. 또한 반려동물등록제를 재정비해 반려인들이 등록 시부터 기초적인 정보와 반려동물의 올바른 양육방법 및 교육의 의무, 또한 관련 법 준수사항까지 주기적으로 제공받고 이행하도록 시스템 구축과 제도 개선을 제안했습니다. 또한 모든 개들의 중성화 수술을 장려하고, 특히 맹견으로 분류된 개들은 중성화수술과 교육을 의무화하고 허가받아야만 사육할 수 있도록 하는 점도 제안하였습니다.

일련의 개 물림 사고의 가장 큰 원인, 또 직접적인 인명사고로 이어지는 대부분의 원인은 사회화의 기회가 없이 동물을 가둬 기르거나 묶어만 기르는 잘못된 사육방식 때문입니다. 하여 동물보호단체들은 반려동물 운동장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이는 반려동물 천만이 넘어서는 현 대한민국 사회에서 반려인과 비반려인, 반려동물 모두를 위해 시급히 필요한 것임을 강조하였습니다. 경기도가 반려동물 운동장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확대하겠다는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환영합니다. 그러나 이런 모든 원인들이 제거되고 올바른 제도들이 시행, 확대되기 전에 개들의 신체를 억제하는 방식으로만 단편적으로 문제 해결을 꾀하는 것에는 동의할 수 없습니다.

경기도는 지난 2015년부터 반려동물테마파크 계획을 수립하여 선진형 유기동물보호소 설립과 올바른 반려동물문화 조성을 위한 교육, 반려인이 마음 것 동물과 함께 할 수 있는 공간 등을 조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것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경기도는 동물보호단체들과 지속적인 협의를 하며 반려동물의 복지를 꾀하는 노력을 해왔습니다. 이를 근거로 볼 때 금번의 보도된 불합리한 내용도 경기도가 개선을 꾀할 것이라고 전망합니다.

11월 6일 재확인한 경기도의 의견은 15kg이 넘는 모든 개에게 입마개를 착용토록 하는 것은 아니고 몸무게를 기준으로 견종을 특정할 계획이라는 점을 밝히고 있습니다. 저희 동물단체들은 기준 없는 15kg 이상의 개 입마개와 2m 리드줄이 경기도 조례안에 담기지 않도록 경기도와 지속적인 협의를 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2017년 11월  7일

동물자유연대, 동물권단체 케어 

 


번호 제목 이름 작성일 조회
<613 동물을 부탁해> 지방선거 정책제안 설문조사에 함께해주세요!
동물자유연대
2018.04.18 701
동물자유연대 회원님들과 구조 및 제보자들께 알립니다. (3)
동물자유연대
2013.03.17 14342
8580
[구조] 철심박힌 고양이 '부엉이' 치료후기
동물자유연대
2018.04.16 539
8579
수입여성의류 편집샵 [그녀희제]가 동물자유연대를 후원합니다!
동물자유연대
2018.04.10 333
8578
[반려동물] 2018 유기동물방지 캠페인 '다시 돌아올거라 했잖아'
동물자유연대
2018.04.04 423
8577
[애도문] 동물구조활동 중 순직한 소방관들의 명복을 빕니다 (1)
동물자유연대
2018.03.30 792
8576
3월 22일부터 시행되는 개정 동물보호법 주요 내용에 대해 알아봅니다
동물자유연대
2018.03.30 804
8575
제1회 워크포펫 2018
동물자유연대
2018.03.27 452
8574
그룹 'EXO' 멤버 시우민의 팬클럽 만두넷에서 후원금이 전달되었습니다:) (1)
동물자유연대
2018.03.26 455
8573
그룹 'EXO' 멤버 시우민의 팬클럽 시우민팰리스에서 후원금이 전달되었습니다:) (1)
동물자유연대
2018.03.26 524
8572
[입양행사 후기] 3월24일, 입양행사에 보내주신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반려동물복지센터
2018.03.26 991
8571
[독후감소개9,10]'동물들의 인간심판'
교육본부
2018.03.23 225
8570
[구조]부산 금곡동 옥상에 방치된 9마리를 구조했습니다. (1)
동물자유연대
2018.03.20 1588
8569
[독후감소개8]'유기견 영남이'
교육본부
2018.03.16 454
8568
강아지 '뿌꾸'를 학대했던 가해자,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집행유예 2년 선고
동물자유연대
2018.03.14 1129
8567
동물사랑 동물보호 (이벤트 제2탄): 강풍 송 따라잡기!- 4월 30일까지 연장
교육본부
2018.03.12 639
8566
[독후감소개7] '우리를 잊지 마세요'
교육본부
2018.03.09 386
8565
[입양행사] 3월24일(토), 올 봄엔 영리한 푸들 친구들과 인연을 맺어 보세요!
반려동물복지센터
2018.03.08 3935
8564
[독후감소개6] '10대와 통하는 동물권리 이야기': 권리를 짓 밟는다는 것
교육본부
2018.03.02 412
8563
[기자간담회후기] 서울시교육청 동물복지교육 자문활동이 결실을 맺었습니다!
교육본부
2018.02.27 492
8562
[천안 펫숍 79마리 사체사건] SNS에 유포되는 왜곡 내용, 동물자유연대가 바로 잡습니다.
동물자유연대
2018.02.23 1012
8561
[독후감소개5] '동물들의 인간 심판'
교육본부
2018.02.23 375
8560
[입양공고] 개띠해에 태어난 꼬물이들이 입양을 기다립니다!(부산 기장 구조)
동물자유연대
2018.02.23 3207
8559
[독후감소개4] '돼지 이야기'
교육본부
2018.02.14 392
8558
[독후감소개3] '유기견 영남이'
교육본부
2018.02.14 501
8557
뮤지컬 '캣츠' 팀에서 자선모금콘서트 기부금과 사료를 보내주셨습니다!
동물자유연대
2018.02.13 551
8556
EBS '미래의 식량, 새로운 먹거리의 탄생' 을 소개합니다.
교육본부
2018.01.23 357
8555
동물자유연대 FUR FREE 머그컵,와펜을 텀블벅에서 만나보세요!
동물자유연대
2018.02.09 480
8554
[구조] 잡힐 땐 맹수! 지금은 쓰담쓰담 즐기는 고양시 청아공원 유기견 '청아'
반려동물복지센터
2018.02.12 2018
8553
네이버 펫윈도와 함께하는 착한 기부|사료 기부 후기
동물자유연대
2018.02.09 385
이전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