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방

[구조] 몇 달째 잡히지 않고 제보자를 애태우던 백구

  • 동물자유연대
  • /
  • 2019.07.24 16:48
  • /
  • 463
  • /
  • 3



<제보사진> 황구와 백구

 고양시의 한 주말농장, 수년째 주변을 떠도는 황구와 백구가 있었습니다. 그 중 황구는 목줄이 목을 조이며 파고드는 상태였습니다. 제보자는 두 마리의 유기견들이 안쓰러워 구조를 결심했습니다. 여기저기 도움을 요청했고, 다행히도 목줄이 파고든 황구를 구조하는데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남은 백구는 몇 달째 잡히지 않았습니다.



 제보자의 도움 요청에 동물자유연대는 현장에 나갔습니다. 녹색 펜스망을 이용해 임시로 포획틀을 만들었습니다. 백구는 낯선 차나 사람을 보면 멀리 달아나버릴 정도로 예민했습니다. 포획틀 리모컨을 제보자에게 맡기고 조금 떨어진 곳에 숨었고, 몇 시간 동안의 기다림 끝에 구조에 성공했습니다.




 백구는 제보자가 다니는 동물병원으로 후송돼 진료 및 중성화 수술을 받았습니다. 주말농장에 갔다가 발견한 유기견들을 외면하지 않고 돌봐주며, 구조를 위해 노력한 제보자 덕분에 황구와 백구는 새로운 삶의 기회를 얻었습니다. 동물을 위해 행동해 주신 제보자께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구조 뒷 이야기



 제보자에게 포획틀 리모컨을 맡기고 숨어있는 동안 새 한 마리가 활동가들 주변을 뛰어 지나갔습니다. 맹금류 야생 새였는데, 날지 못하고 바닥을 뛰어다니는게 많이 아파 보였습니다. 가지고 있던 뜰채로 구조하여 119에 인계했습니다. 신고한 지 10분도 안되어 새를 데리러 오시더군요. 잘 치료받고 자연으로 돌아가기를 바라며, 119 대원들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