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구해줘서 고맙다옹~”
동물자유연대, 심폐소생술로 고양이 구한 소방관에게 감사패 전달


○ (사)동물자유연대(대표 조희경)는 28일 춘천 소방서를 방문하여 고양이를 화재 현장에서 심폐소생술로 구한 춘천 소방서 119 구조대 박민화(50) 소방위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위기의 상황에서 생명을 위해 헌신을 다해 구조하는 모습은 가슴 따뜻함과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

○ 지난 19일 춘천 한 2층집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에서 화재 진압과 인명 구조 후 추가 탐색 중, 연기 흡입으로 숨이 멎은 고양이가 방안에서 발견되었다. 박 소방위는 민첩하고 능숙하게 고양이를 밖으로 옮겨 망설임없이 심폐 소생술을 하였다. 4분이라는 황금같은 시간 동안 헌신적인 노력으로 하나의 생명을 살려냈다.

○ 어른 팔뚝 정도 크기인 고양이에게 심폐소생술을 하는 상황은 119구조대에서도 매우 드문 상황이다. 그러나 박 소방위는 이전에도 올무에 걸려 구조된 고양이에게 심페 소생술을 시행한 경험이 있었고, 그 이후로 유튜브에서 반려동물 응급처치법을 익혔다. 고양이에게는 천운이 따른 셈이다. 화상 치료 후 퇴원한 반려인에게 인계되어 다시 살아난 행복한 묘생을 누리고 있다.

○ 동물자유연대 조희경 대표는 “누군가에게는 벗이고, 누군가에게는 가족인 소중한 생명을 지켜낸 박 소방위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전한다. 위기 상황에서 반려동물 응급처치의 중요성을 환기시키고, 생명존중과 동물보호 인식을 널리 지역과 사회에 알리는 큰 계기가 되어 감사패를 수여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 동물자유연대는 앞으로도 동물 보호와 동물의 권리를 위해 기여하는 단체 및 개인을 찾아 꾸준히 감사패를 수여할 계획이다.

· 첨부 : 감사패 전달 사진 1부.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