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자유연대 : [공동성명]을숙도 길고양이 급식소 강제 철거하려는 문화재청 규탄한다!

길고양이

[공동성명]을숙도 길고양이 급식소 강제 철거하려는 문화재청 규탄한다!

  • 동물자유연대
  • /
  • 2024.02.15 17:55
  • /
  • 1287
  • /
  • 12




문화재청, 낙동강 관리본부, 부산시청, 사하구청에 요구한다!!

하나! 문화재 위원회는 '현상 변경'을 허가하라

하나! 을숙도 내 길고양이로 인한 철새 피해 사실 명확한 조사 실시하라

하나! 을숙도 내 길고양이 급식소 보호 및 제도화를 위해 지자체 등 적극적으로 협력하라

하나! 을숙도 내 길고양이 보호를 위한 다른 방법이 있다면 구체적 대안을 제시하라

부산동물학대방지연합(이하 동학방)에서는 2016년부터 을숙도 길고양이들이 새들과 공존할 수 있도록 길고양이에게 먹이를 급여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전문가의 조언으로 부산시청, 사하구청, 부산시 수의사회와 협약을 맺고 먹이 급여, TNR을 하며 급식소를 관리했다. 지자체 TNR 예산만으로 부족하여 자비를 통해 TNR을 하며 2016년 약 200마리였던 길고양이 개체수가 현재는 70마리 정도로 조절이 돼가고 있고 유기묘, 다친 고양이 구조와 치료, 입양까지 동학방에서 도맡에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작년 가을, 문화재청에서 급식소 민원이 들어왔다며 길고양이에게 먹이를 주면 개체수가 늘어나 철새를 공격해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이유로 (2016년 당시)현상변경 신청이 불허된 점을 제시하며 길고양이 급식소 강제 철거를 통보하였다. 정기적인 길고양이 급식은 오히려 을숙도 철새 보호에 도움이 되나, 문화재청은 무조건적 철거만을 외치며 1월 말까지 철거가 안 될 시 고발 및 강제 철거를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환경단체, 수의학 전문가 등은 만약 을숙도 내 길고양이 급식을 중단하게 된다면 길고양이들은 생존을 위해 철새들을 잡아먹으려 처절하게 사냥하게 될 것이고 고정 급식소가 없어 TNR도 어려워지게 되며, 을숙도의 생태계는 무너져 내릴 것이라는 우려를 표하고 있다.

문화재보호구역이자 철새 보호 구역, 역사 문화환경 보존지역인 을숙도에 민관이 협의하여 2016년, 길고양이 급식소를 설치한 만큼 이에 대한 책임과 현 상황에서의 길고양이 보호의 문제는 어느 누구도 책임을 피할 수 없다. 따라서 명확한 피해 사실이 없음에도 '길고양이'를 단순히 다른 동물들에게 해를 끼친다는 낙인과 더불어 행정적 절차만을 강조하는 문화재청을 강력히 규탄한다!

또한 동물보호 업무를 이행하는 부산시청, 사하구청 등 지자체 동물보호팀의 이후 책임도 피할 수 없다. 을숙도 내 사람 출입구역(교육 이용지구)을 제외한 곳에서는 길고양이 급식을 중단하고 소수의 개체이지만 이를 위한 TNR 및 길고양이 영역 이동은 불가피하다. 보다 적극적인 TNR과 더불어 동물보호단체 주도의 새끼고양이 입양활동, 청결한 급식소 관리를 위한 꾸준한 모니터가 이행된다면 민원 및 갈등은 해결될 수 있다. 케어테이커들, 동물보호단체의 협력과 노력하에 충분히 나아질 수 있는 지점들은 을숙도 내 길고양이 보호 활동에서 반드시 개선돼야 한다.

문화재청은 민관이 협의하에 진행한 사안에 대해 민원 해결을 위한 절차 이행 보다는 보다 넓은 시각과 관점에서 '현상 변경' 승인에 대해 지극히 고민하고 다양한 전문가 의견도 수렴하여야 마땅하다. 문화재청은 길고양이와 철새가 공존할 수 있도록 문화재 '현상 변경'을 허가하라!

2024년 2월 15일

을숙도 철새, 고양이 공존을 위한 대책 촉구 전국행동 일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