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

2016-2020년 유실·유기 동물 분석 보고④_품종별 발생 현황

  • 동물자유연대
  • /
  • 2021.05.20 13:55
  • /
  • 1200
  • /
  • 1

2016-2020년 유실·유기 동물 분석 보고_품종별 발생 현황

 


품종 무죄, 혼혈 유죄? 더 버려지는 비품종견

 


 

흔히 똥개라고 불리며 입양 시에도 품종견보다 선호되지 않는 비품종견*.

과연 유실·유기 시에는 품종견과 비품종견 사이에 어떤 차이점이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  비품종견 : APMS상 믹스견혼합잡종잡견백구황구진돗개와 그 혼종풍산개의 혼종,삽살개의 혼종발바리와 그 혼종도사와 그 혼종

    품종견 : 비품종견외 나머지 종( : 비숑과 그 혼종)




A.

1) 품종 및 월별 발생 현황




-       지난 5년간 개의 품종별 발생은 비품종견이 품종견의 두 배 가까이 발생. 2020년만 하면 3배 이상.

-       발생비율 격차는 20165.2%였으나, 2020년에는 52.2%로 그 차이가 10배 이상 벌어짐.






-       품종견의 경우 겨울(12~2)의 발생비율이 상대적으로 낮고, 여름철(7, 8)의 비중이 높은 특징을 보임

-       반면 비품종견은 여름철이 상대적으로 높기는 하나, 품종견에 비해 계절에 따른 변동성이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남.

     품종견의 경우 변동계수*15.6이나, 비품종견의 경우 7.89정도(*변동계수 값이 클수록 상대적인 차이가 큼).







2) 최다 발생 품종(10개 종)





(사진 출처: KB금융지주 ‘2021 한국 반려동물 보고서')


- 최근 5년간 가장 많은 유실·유기를 기록한 견종은 믹스견이며, 다른 종들과 달리 증감없이 전체 유실·유기 건수가 감소한 2020년에도 계속 증가. 다른 품종견과의 격차 역시 급격히 확대

- 품종견 중에서는 말티즈와 푸들, 그리고 포메라니안이 가장 많은 유실, 유기 발생. 특히 이 세 품종은 한국인이 가장 많이 키우는 TOP 3 견종*으로서, 더 많이 키워질수록 더 많이 버려지는 행태가 나타나고 있음.

- 그 외 상위 10위권 품종은 시츄, 라브라도 리트리버, 스피츠 등이 있음






3) 품종 및 지역별 발생 현황


a. 전체




- 서울, 인천, 대전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역에서는 품종견보다 비품종견의 발생건수가 더 많음.

- 품종견의 경우 대부분의 시·도에서 2018년까지 발생건수가 증가하다 2019년부터 감소. 2020년에는 모든 시·도의 발생건수가 감소(△7,123).

- 비품종견의 경우 서울과 울산을 제외하고 2016년부터 2019년까지 발생건수가 매년 증가, 2020년에는 시지역을 중심으로 감소세로 전환

- 전남과 경북은 지난 5년간 품종견과 비품종견 모두 전국 평균 증가율 보다 더 높은 증가율을 보임

- 서울은 비품종견보다 품종견이 더 크게 감소

 






B. 기타 축종(최다 발생 10개 종)




- 기타축종에서는 토끼, 햄스터, 기니피그 등 소동물의 비중이 큼

- 농촌의 경우 염소와 같은 가축의 발생빈도가 상대적으로 높음

- 다수 지자체의 기타축종 입력 정보 부실. 특이사항이나 사진을 확인하지 않으면 동물의 종 등을 확인 불가해 향후 정보입력 기준 및 관리에 대한 정비 필요

 

 





C. 마치며


품종견이든, 비품종견이든 버려도 되는 동물은 없습니다. 

더 이상 버려지는 생명이 없도록 이제, 우리가 노력할 차례입니다.

 

 

다음 다섯 번째 유실·유기 동물 분석 보고 시간에는, ‘유실·유기동물 처리현황으로 찾아뵙겠습니다.







그 많은 동물들은 어디서 왔을까?
👇지금 바로 확인하세요. 2016-2020 유실·유기동물 분석 보고서👇


[2016-2020 유실·유기동물 분석 보고 시리즈]
📂유실·유기동물보고 ① 연령 및 월별 발생 현황